북한, 김정은에게 '최고사령관'이라는 명칭을 붙이다.

해외뉴스 2011.12.25 13:43


일주일 전 김정일의 죽음에 이어 권력이양 마주한 북한은 그의 후계자 아들을 최고사령관이라고 부르면서, 토요일에는 그의 지난 지도

자를 애도하는 것을 계속했다.

"김정은 동무, 북한의 영원한 승리를 이끌기 위해 사람들이 바라는 대로 최고지휘관직을 맡아주십시요", 국영 북한조선중앙방송에 따르

면 나라의 주요 국가신문사설에서 이렇게 말했다고 했다.

남한의 연합뉴스기관은 새로운 칭호는 후계자를 공산주의국가군대의 통치자로 높이려는 임박한 징후라고 추측했다.

연합뉴스는 이번주 초에 젊은 김정은은 북한의 지도자로서 월요일, 그의 아버지의죽음이 알려지기 바로 전 그의 군대에게 첫번째 군사

지시를 했다고 보도했다.

위대한 지도자로 알려진 김정일은 12월17일 69세의 나이에 심장마비로 사망했다.

지배하는 노동당은 그의 세명의 아들중 가장 젊은 김정은을 그의 아버지의 역활을 위한 위대한 후계자로 선언했다.

분석가들은 20대 후반이라고 믿고 있는 김정은이 1994년부터 폐쇠된 공산주의를 다스린 그의 아버지를 계승하는데 필요한 경험이 부족

하다고 추측했다.

남부캘리포니아대학의 미국- 중국 연구소 선임 연구원 마이크 치노이는 북한의 도전은 젊은 김정은과 나라의 친근함을 높이는데 속도

를 높이는 것이라고 했다.

" 그의 아들은 백지 상태이다. 그들은 그의 이미지와 그들이 해왔던 것보다 빠르게 그의 평판을 쌓아올리는 도전과 마주쳤다. "

토요일의 사설은 아들과 그의 아버지를 찬양하는 것으로 가득했다.

"이 칭호는 우리 국민들의 마지막생애까지 김정일과 동일한, 존경하는 김정은을 따르는 우리국민들의 신념입니다."

김일성의 장례식은 수요일날 열린다. 공식 애도기간은 목요일날 종료된다. 
     




  • Mujer Timberland 2012.12.25 13:07 ADDR 수정/삭제 답글

    Nicolas Sarkozy a assuré jeudi que "personne ne reviendra sur la réforme des retraites", http://www.timberlandbaratas.com Mujer Timberland, lors de ses voeux aux partenaires sociaux, http://www.timberlandbaratas.com Timberland, dans une allusion implicite aux promesses du Parti socialiste de remettre en cause la réforme adoptée il y a quelques mois, http://www.timberlandbaratas.com zapatos timberland. Politique Mediator : Bertrand "stupéfait" par les propos de Servier "si réellement tenus" Politique Sarkozy: les 35h rigides "n'existent plus" mais "pas de sujet tabou"Related articles:


    http://arm727.tistory.com/399 Act-Up Paris a appelé jeudi l'ex-secrétaire d'Etat à la Ville Fadela Amara

    http://ibeholder.tistory.com/55 Un ancien diplomate fran

김정일은 무언가를 보는 것을 좋아한다?

이것저것 2011.12.23 22:19

위대한 지도자는 무언가를 보는 것을 좋아한다.

김정일의 사진을 모아 놓은 해외블로그
kim jong il look at thinks


http://kimjongillookingatthings.tumblr.com/

김정일의 죽음 : 한국의 견해 - CNN뉴스

해외뉴스 2011.12.21 20:06

                                   2011년 12월 20일 서울, 시민이 김정일의 죽음을 알리는 신문을 읽고 있다.


서울에서 김정일의 사망소식을 알게 된것은 12월의 추운 월요일 정오가 금방 지난 후였다.

비록 북한의 지도자가 최근 건강문제로 고통당했지만 나라의 큰 신문사의 기자에 따르면 서울에서 그 발표는 놀라움으로 받아들려졌

다.

'빠르게 이어진 다음에 무슨일이 일어날지에 대한 추측에 의한 처음반응은 충격이었다.'고 조선일보 보조편집자 최우석은 말했다.

이것의 일환으로 대중매체는 어떻게 이 완곡하고 불규칙한상황이 반응할지 예상하는데 열성을 다하는 동안 한국군은 이것의 경계태세

단계를 높였다.
 
그러나 최는 대분분의 일반적인 사람들은 차분히있었다고 말했다.

슈퍼마켓에 음식을 사러 달려가는 일은 없었다고 그는 cnn인터뷰에서 말했다.

남한 국민들은 나라가 이것을 잘 해낼수 있을거라고 확신하는 것 처럼보인다.

많은사람이 북한을 우리와 같이, 보살핌과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로 본다.

전면적인 충돌은 많은 사람이 기대하는 무언가가 아니라고 그는 덧붙였다.


한국에는 가족중 누군가 사람이 죽으면 싸움을 멈추는 약간의 전통이 있다.

" 우리는 우리가 무었을 하고 싶어서가 아니라 북한의 어떤 변절된 부대가 어떤 문제를 일으킬 수 있기때문에 높은 비상태세입니다.

그러나 북한이 진짜 공격을 시작할것이라고 믿는 사람은 없습니다.

1994년 김일성이 죽었을때도 아무일도 일어나지 않았고 이번에거 같은 시간이 될것입니다. "

한반도가 미국과 소련점령 세력에 의해 나누어진후 1984년에 조선민주주의 인민 공화국의 창시자인 김일성은 공산주의 국가의 고립을

촉진한 주체사상을 주제한 독재자였다.

그의 큰아들 김일성이 그를 후계하였을때 북한은 소련연합이 붕괴되어 주요거래파트너를 잃게 됨으로서 경제적으로 무능력해졌다.

김정일은 주로 나라안의 중대한 문제에 대해 무시했고 정권의 지위를 떠받치는 데에만 관심을 집중했고, 한국의 뒤에 있는 부유한 미국

의 방어막으로 군대에 투자했다.


그러나 김정일이 죽음으로써 최기자는 남한의 많은사람들이 이것을 어쩌면 재통합을 위한 길을 딲을 수도 있는 그들의 불행한 이웃과

의 관계를 개선할 수 있는 기회로 볼것이라고 믿는다.

모든사람은 정치적 관점에서 다르다. 바라건데 이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1990년대 동서 독일의 예를 인용해 볼때 상당한 남한사람들은 재통합의 경제적 부담에대해 걱정을 한다.
  
다른 사람들은 길게 볼 때 독립적으로 사는 것보다 같이 사는 생활비가 많이 적을 것이라고 주장한다.

나도 또한 문제의 주체들이 재통합과 함께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믿는다.


그러나 최기자는 북쪽과의 관계를 갖는데 있어서 남한의 각 세대가 자신의 관점을 가지고 있다고 말한다.

십대와 이십대는 그자신도 그들의 의무적인군생활을 해야하는 한 사람으로써 군사적충돌을 두려워한다고 말했다.
 
삼사십대는 그들의 재통합의 재정적인 비용을 걱정하는 반면 오육십대는 비용에 상관없이 통일로 돌아가고 싶어한다.

만약 재통합이 지금 헛된꿈에 불과하다면 최기자는 북한의 왕조계승에 대하여 다른 의견차이가 있다고 말한다.

많은 사람들이 권력이 3세대에게 전달되는것은 완전히 시대착오적이며 오늘날의 세계가 어떤지와 달라 말도 안된다고 믿는다고 그는

말했다.

그러나 북한의 회유정책을 믿는 사람들은 그것이 3세대인지 4세대인는 중요하지않다고 말한다. 그들은 여전히 우리 민족이고 우리는

그들에게 시도하고 상황을 해결하라고 말해야 할 필요가 있다.


최기자에 따르면 다른 견해는 위대한 후계자가 오래가지 않을 것이라는 것이다.

그는 너무 어리다고 그는 말했다.

김정은은 그의 20대 후반에 있다고 믿어진다.

" 한국과 북한에는 만약 너무 어려서 왕좌를 받는다면 오래지속되지 못할것이라는 관념이 있습니다.

그가 잘났는지에 상관없이 그들은 그의 삼촌이나 더욱 경험잇는 가족이 그의 뒤에서 지배할것이며 그는 궁극적으로 희생될 수도 있습

니다. "

화요일, 한국의 텔레비전스크린으로 일반적인 북한사람들의 존경하는 지도자를 잃은 것을 애도하는 화면이 계속나왔다.

최기자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그들이 어떻게 보이는지 일부러꾸며지는 것에 얻어맞았을 것이라고 느낀다.

그 화면은 북한의 현실을 반영하지 않는 다고 주장했다.

김일성이 죽었을때 그들은 정말로 그를 존경했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실제로 뛰어나가 울었다.

김정일의 케이스는 다르다. 왜냐하면 그가 권력을 얻은후 2,3백만명의 사람들이 굶어죽었기 때문이다.

애도하는 정도는 1994년의 10분의 1수준이다.

이것은 내가 이야기를 했던 많은 탈북자의 견해이다.
   






김정일의 죽음 : 긴장감속에 있는 아시아 - BBC 뉴스

해외뉴스 2011.12.20 18:49




김정일의 죽음은 북한에게 궁긍적인 진리의 순간이다.

이정권의 이상함 어느곳에서든 대부분의 공산주의의 형태가 소멸되거나 더욱합리적인 무었이 되어간 후 20년동안 살아남았다.

그래서 우리는 이것의 존재하는 힘을 과소평가하지 않는 것이 좋을것이다.

더욱 특별히 북한은 이미 국가적인 공산 정권에서 세계최초 왕권 이행을 성공적으로 이루었다.

그것은 1994년 정권의 설립자 (자칭 위대한 지도자라일컫는) 그의 아버지 김일성으로부터 물려받았을때이다.

그들은 다시 한번 이것을 이룰 수 있을까?

차이점은 김정은이 비록 빠르게 위대한 후계자라는 이름이 붙여졌지만 무언가 경험이나 확실한 의견이 알려진것이 없는 미숙한 20대

라는 것이다.

김일성은 김정일을 후계자로써 30년 동안 다듬었다.

김정은은 대조적으로 지금 갑자기 닥친 지배역활을 준비하기 위해 많아 봤자 2년을 가졌다.
 
그는 독이든 잔을 상속받았다.

이 경험없는 젊은이는 지금 세계와 불화하고 오랜동안 고통받아온 사람들을 억압하는 것과 함께 나라를 경영해야 한다.

- 그 사람들은 우리가 증인이 되고 있는 주목할만한 공공으로 구성된 비탄에도 불구하고 아마도 영원히 복종하지 않을사람들



가면 뒤에서

그래서 어떻게 되나? 나머지 우리는 오직 지켜보고 기다리는 것을 할 수 있다.

김정은은 후계자로서 뒤를 이을 수 있을까?

기껏해야 그는 명목상의 지도자보다 조금 더 나아질 수 있다. 그러나 정확히 누구를 위해서, 무었을 위해서인가?

북한은 굉장히 질서정연한 기관이고 좋아보이게 속이는 것에 능숙하다.

그러나 연합된 얼굴에 뒤에는 격렬한 경쟁과 거친 선택이 도사리고 있다. 거기에는 4가지 종류가 있다.


첫번째, 인물. 김정은의 나이많은 이복형 김정남은 계승에서 제외되었다. 그는 중국에 산다. 이것은 베이징의 보호를 받고 있다는 의미

이다.

김정은은 개혁가로 알려져 있는 그의 큰형의 업적만큼 미치지 못한다. 큰형은 아마도 아직까지 역활을 시작하지 않았을 수도 있다.

그리고 비록 자세한것은 잘 알수 없지만 추가로 평양자체적으로 개인과 가족간의 경쟁이 있다.

두번째, 제도적 경쟁이 있다. 세 관료 -조선로동당, 군사, 내각-는 권력을 위해다투고, 어떻게 진행할지 의견을 같이하지 않을 수 있다.

40년이 넘게 김정일 아래에서 군대가 번창하는 동안 지난 해 김정은이 공개적으로 로동당대표회의에 진출할때까지 로동당은 대체로 약

했다.

다른 관료나 군대에비해 적은 힘을 가진, 정부의 기술관요들은 북한의 빈곤으로의 곤두박질을 퇴치하기 위해 경제개혁을 갈망한다. 이

것은 세번째 이슈 경제선택이다.

김정일의 아버지 김일성은 여전히 영원한 리더로서 존경받는다. 북한은 분명히 개혁을 거부하고 핵반항을 하는 것으로 가고 있지 않다.

그러나 군사적 기득권때문에 다른 면으로 바뀌지 않는다는 것을 보장하지 않는다.

아니면 혼합이 가능하다.

핵무기 청산과 함께 부분적 시장개혁이다. 중국은 이렇게 살수 있지만 남한과 미국 일본에게는 딜레마를 만든다.

무슨이 우리 4개의 관점에게 야기되는가. 북한의 정치적 계승이 무었보다 한국, 중국, 미국, 일본인 다른 힘에게 영향을 미치는가?

지금 이것들의 모두는 조심성있게 평양에서 펼쳐질수 있는 어떤일이라도 지켜보는 주요관람자가 되야한다.

반면 우리가 포함된 오도가도 못하는 핵 6자회담은 (러시아포함) 그들의 관심사가 동일하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 

남한은 내년 두선거에 직면한다. 이명박대통령은 다시 운영할수없다. 그의 보수적 지배하는 한나라당은 최근 몇가지문제로 불리한입장

에 있다.

하나는 이명박대통령이 서울이 2007년까지 10년동안 추구해온 햇볕정책의 약속을 뒤집은 강경노선접근에 있다고 본다.

그 증거로 북한은 남한에게 지난해 전함을 침몰시키고 섬을 포격하는 치명적인 공격을 가했다.

이러한 공격은 널리 그의 패기를 보여주는 젊은 장군김정은의 능력과 연관되어 여겨진다.

지금 하나의 두려움은 그가 다시한번 비슷한 도발을 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 경우 서울은 보복을 하는 것이 도리라고 느낄 수 있다.

이는 물리적충돌이 통제의 수준을 벗어나 확대되어질수 있는 위험을 가지고 있다.    

더 크게볼때 서울이 평양에서 자초한 손실의 영향은 베이징의 이득이 되었다.



영향

일년전 한 외교 케이블은 위키리스크 웹사이트를 통해 중국이 남한의 주최하에 한반도의 통합을 받아들인다는 제안을 유출했다.

그러나 그것은 순전히 희망사항이었고 서울의 자기기만이었다.

진실은 반대다.

새로운 군사과잉과 정치, 사업적연관은 중국이 무슨일이 있어도 이를 악물고 북한이 넘어지지 않게 지원을 하기 위해 전략적인 결정을

내릴것이다.

세상을 등진 김정일은 그의 마지막 16개월동안 중국을 4차례 방문했다.

베이징은 평양이 경제를 개혁하고 이상적으로 핵무기를 포기하는 것을 바랄수 있지만 후자보다는 전자를 고집할 수 있다.

서울과 달리 이것은 정권이 가장어려웠던 기간동안 힘들게 쌓아올린 영향력을 포기하는 것이 되지 않을 것이다.

×북한은 중국의 불신의 부분이지만, 이것은 모두의 불신이다.

그러나 이것은 보호가 필요하고 지금중국이 이것의 보호자이다.

러시아도 아마 그러한 역활을 하지만 보다 덜한 영향력을 가지고있다.


또한 영향을 크게 상실한 한국의 주요 동맹이다. 일본은 자체 불황과 단지 김왕조의 범죄- 1970년대와 1980년대 이것의 많은 일본시민

의 유괴-에 의해 괴로워했다.

더이상 북한과 거래하지 않는다.

평양은 한반도의 군사 긴장감이 도쿄로 확대 될 수 있다는 것에 지금 전혀 상관 없어 한다는 두려움이있다.

그리고 초초하게 거기서 무었이 일어나는지 지켜보는수밖에없다.


같은 것이 강대국에도 적용된다.

"전략적 인내"라고 불리는 버락오바마의 정책 즉, 아무것도 하지 않는 것은 워싱턴이 북한의 행동에 말하지 않을 것을 의미한다.

지난 3년동안 잠깐씩 하다마는 대화는 어는 국면에서도 진정한 진전이 없다.

여전히 주요미국의 관심은 핵이다. 김정일은 죽었다. 지금 누구의 손가락이 북한의 빨간버튼의 위에 있게 될 것인가?

그들은 행복을 유발할 것인가 심각하게 잘못된 계산을 할 것인가?

그럴경우 고맙게도 대포나 미사일 발사가 있음직하다.

그들이 리비아에서 했던 것처럼 중동이아니라 단지 서방에 경고하기위해 제3 핵실험 테스트도 배제할 수 없다.

만약 공공연한 권력투쟁이 평양에서 일어난다면 악몽의 시나리오는 제어할 수 없게되는 핵무기이다.

그럴 경우 남한과 그의 미국 동맹은 개입하기위해서 긴급사태대책을 세울것이다.

그러나 개별적으로 중국도 할것이다.

악몽중의 악몽은 이미 걱정스러운 권력이양이 라이벌 강대국들의 대치에 확대되는 것이다.

미국과 중국은 1950년에서53년에 한국에서 치열한 전쟁을 벌였다.

한번은 충분함 보다 많다.

희망은 김정은이나 누구든지 어떤 불화를 개선하고 ×차가운 것에서 북한에 영향을 미치는것을 시작하는 것이다.

그러나 보장은 없다.

지금은 불안정한 순간이다.

 

  • Quatre hommes condamnés à mort pour trafic de drogue ont été pendus samedi dans la prison centrale d'Ispahan,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 moncler chaquetas, dans le centre de l'Iran,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 moncler outlet, a rapporté l'agence de presse officielle Isna,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 moncler españa.Related articles:


    http://seunghunjjang.tistory.com/31 http://seunghunjjang.tistory.com/31

    http://inmymemorys.tistory.com/44 http://inmymemorys.tistory.com/44

  • moncler chaquetas 2013.01.05 19:42 ADDR 수정/삭제 답글

    Le numéro deux de Renault,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 moncler online, Patrick Pélata,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 moncler españa, affirme que le constructeur automobile fran,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 moncler outlet?ais est "victime d'une filière organisée internationale" mais n'a pas perdu de secret technologique majeur dans l'affaire d'espionnage qui l'ébranle,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 moncler, dans Le Monde daté de dimanche,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 Economie 52% des Fran,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 moncler chaquetas?ais contre la fin des 35 h Entreprises Espionnage : le numéro deux de Renault parleRelated articles:


    http://changgodiary.tistory.com/198 http://changgodiary.tistory.com/198

    http://logiseconomy.tistory.com/779 http://logiseconomy.tistory.com/779